축구

  • '이적시장 태풍의 눈' 강원FC, 1부 리그 안착할까

    [일요신문] 강원FC가 국내 축구계의 모든 관심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고 있다. 지난 2013시즌 2부 리그 K리그 챌린지로 강등된 강원은 3년만의 K리그 클래식 복귀를 확정지은 지 1개월도 되지 않은 시간에 ‘빅 네임’을 연달아 영입하며 이적시장의 태풍으로 자리 잡았다. 강원의 광폭행보는 시작부

    스포츠 > 축구 | [제1284호] (2016.12.14 14.24)
  • “다비드 비야 보려 했는데”…꿩 대신 닭이라도?

    [일요신문]한국을 방문한 ‘슈퍼스타’ 다비드 비야의 홍대 게릴라 팬미팅이 무산됐지만 현장을 찾은 팬들은 영상 크리에이터 감스트(본명 김인직)의 매니저 이삼이의 등장에 위안을 삼아야 했다. 유로 2008 득점왕, 2010 남아공 월드컵 실버슈 수상 등 시대를 풍미한 공격수 다비드 비야가 지난 11일 방한했다. 방한 직후 자선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2.13 18.03)
  • 바르셀로나-레알마드리드 시즌 첫 엘클라시코 호날두-리오넬 메시 누가 웃을까?

    [일요신문]세계 최고의 축구클럽인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간의 시즌 첫 엘클라시코에 전 세계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두 팀은 4일 0시 15분(한국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2016~2017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4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전통적 라이벌인 두 팀은 최근 전적에서도 팽팽히 맞서고 있다. 최근 5차례 맞대결에서는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2.03 20.52)
  • 존재감 없던 이정협, ‘황태자’지위 이어갈까

    [일요신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신승으로 한숨 돌렸지만 ‘슈틸리케의 황태자’ 이정협은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이정협은 15일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선발 출장했지만 팀의 2-1 승리에 큰 기여를 하지 못했다. 그의 교체아웃 이후 팀의 2골이 모두 나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1.16 01.05)
  • 연고이전·프로 탈퇴설에 멍드는 프로축구

    [일요신문] 무리한 양적 팽창이 부작용을 낳은 걸까. 프로축구 2부 리그 K리그 챌린지가 하위권 팀에서 연이은 악재가 터지며 몸살을 앓고 있다. 리그 순위표에서 나란히 최하위에 위치한 충주와 고양으로부터 각각 연고이전과 프로 탈퇴설이 흘러나오며 이를 접한 팬들만 가슴앓이를 하고 있다. # 재정 문제로 ‘새 집’ 찾는 충주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1.04 13.58)
  • ‘풀타임’ 활약 기성용, 팀 무승부에도 패스 성공률로 눈도장

    [일요신문] 기성용이 리그 4경기 만에 선발과 함께 풀타임 활약을 펼쳤다. 스완지 시티는 22일 영국 웨일스 스완지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홈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가 0 대 0으로 마무리됐으나 기성용은 95%의 높은 패스 성공률과 함께 팀 내 상위권의 평점을 보이며 밥 브래들리 신임 감독에게 눈도장을 찍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0.23 12.33)
  • 토트넘-레버쿠젠 무승부, 손흥민 “특별한 경기 승리하지 못해 속상하다”

    [일요신문] 토트넘 손흥민이 챔피언스리그에서 친정팀 레버쿠젠을 상대로 펼친 경기에 대해 “승점 3점을 가져오지 못해 속상하다”며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 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과의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예선 3차전에 선발 출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0.19 10.10)
  • 박지성, 드몽포로 대학 친선경기서 그라운드 깜짝 복귀

    [일요신문] 축구 행정가로의 변신을 위해 영국에서 유학 중인 박지성(35)이 그라운드에 깜짝 복귀했다. 15일 영국 현지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박지성은 최근 영국 레스터의 드몽포르 대학교 동료들과 함께 축구 경기를 했다. 본격적인 스포츠 매니지먼트 공부를 위해 이 대학에 입학한 박지성은 지난 9일 수업 동료들과 함께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0.15 16.54)
  • 손흥민, ‘월드베스트 100인’ 포함…아시아 유일

    [일요신문] 손흥민(24·토트넘)이 영국 언론에 선정한 월드 베스트 100인에 포함됐다. 월드 베스트 100인에는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네이마 등 유럽에서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대거 이름 올렸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15일(한국시각) ‘스포츠몰’의 자료를 토대로 월드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0.15 08.48)
  • 손흥민, 아시아 최초 영국 EPL ‘이달의 선수’ 선정

    [일요신문]손흥민이 아시아 최초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에 선정됐다. 지난 14일 EPL 사무국은 공식 채널을 통해 “손흥민이 리그 9월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9월의 선수 후보에는 손흥민을 비롯해 케빈 데 브루잉, 로멜루 루카루, 시오 월컷, 아담 랄라나가 선정돼 손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0.15 08.05)
  • 이란에 0-1 패, 한국 조 3위 추락…우즈벡, 중국 꺾고 조 2위

    [일요신문] 한국이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이란에 완패하며 조 3위로 추락했다. 반면 우즈베키스탄(우즈벡)은 중국에 승리, 조 2위로 올랐다. 한국은 지난 11일 밤(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지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란은 8만 홈관중의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0.12 10.52)
  • ‘박사학위’ 홍명보, 논문 통해 밝힌 브라질 월드컵 실패 원인은?

    [일요신문] 선수시절 한국 축구의 영웅으로 불렸으나 감독으로 나선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좌절을 맞본 홍명보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박사논문에서 실패 원인을 겸허하게 분석했다. 홍 감독은 논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경험에 대한 자문화기술지’로 지난 8월 고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자문화기술지’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10.04 09.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