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유로2016] 고개숙인 남자 '호날두'…헛발질만 두 번

    [일요신문] 포르투갈의 '에이스' 호날두가 고개를 숙였다. 팀은 승리해 4강에 진출했지만 웃을 수 없었다. 포르투갈은 1일(한국시간) 폴란드와의 유로2016 8강전에서 승부차기로 5대 3 승리를 거뒀다. 레반도프스키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헤나투 산체스의 동점골로 천신만고 끝에 가까스로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7.01 10.31)
  • [유로2016] 포르투갈, 승부차기 끝에 폴란드 누르고 4강 진출

    [일요신문] 포르투갈이 승부차기 끝에 폴란드를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포르투갈은 1일(한국시간)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유로2016 8강전에서 폴란드와 승부차기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5대 3으로 승리했다. 기세는 폴란드가 먼저 올렸다. 경기시작 2분만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문전으로 파고든 날카로운 크로스를 오른발로 밀어넣으며 골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7.01 10.01)
  • [유로 2016 ] 그리즈만 '폭발'…프랑스, 아일랜드 2-1 역전승 8강행

    [일요신문] 그리즈만이 '뢰블레 군단' 프랑스를 8강으로 이끌었다. 프랑스는 26일(한국시간)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유로2016 16강에서 아일랜드를 2대 1로 누르고 8강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아일랜드에 페널트킥 골을 내주며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특유의 패싱 플레이는 무력했고, '에이스&#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7 12.18)
  • [유로 2016] 독일, 슬로바키아 3-0 누르고 8강행…이탈리아vs스페인 승자와 격돌

    [일요신문] '게르만 전차' 독일이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8강에 진출했다. 독일은 27일(한국시간)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슬로바키아와의 유로2016 16강전에서 슬로바키아를 3대 0으로 꺾었다. 독일은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슬로바키아 진영을 뒤흔들었다. 전반 8분 크로스의 코너킥으로 문전에서 혼전이 벌어진 사이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7 12.17)
  • [유로2016] 날개 단 '황금세대' 벨기에, 헝가리 4-0 완파…아자르 1골 1AS

    [일요신문] 벨기에의 '황금세대'가 드디어 날개를 폈다. 헝가리를 대파하고 8강에 올랐다. 벨기에는 27일(한국시간) 스타드 드 툴루즈에서 열린 유로2016 16강전에서 헝가리를 4대 0으로 눌렀다. 아자르와 데 브루잉 등 '슈퍼 에이스'들이 활약한 벨기에는 이번 대회에서 '돌풍'을 보여준 헝가리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7 12.15)
  •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맥주비' 내린 사연

    [일요신문]4만 7899명. 지난 18일 열린 FC서울과 수원삼성의 K리그 경기에 서울월드컵 경기장을 찾은 관중수다. 양 팀은 이날 K리그 역대 최다관중 9위에 해당하는 인원을 모으며 축제를 벌였지만 ‘옥에 티’와 같은 사건이 발생해 앞으로의 흥행에도 우려를 낳고 있다. 경기 중 위아래 층으로 나뉜 양 팀 팬들이 도발을 주고받다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3 16.57)
  • 칠레, 콜롬비아 꺾고 결승…아르헨과 '리턴매치'

    [일요신문] 칠레가 콜롬비아를 꺾고 결승에 진출하면서 아르헨티나와의 리턴매치가 성사됐다. 칠레는 23일(한국시간) 솔져 필드에서 열린 2016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준결승에서 콜롬비아를 2대 0으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칠레 아랑기스는 전반 6분 상대 수비수가 멀리 걷어내지 못한 공을 그대로 슛팅으로 연결해 첫 골을 뽑아냈다.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3 13.48)
  • 아일랜드, '대어' 이탈리아와 치열한 승부 끝 16강行 '달성'

    [일요신문] 아일랜드가 우승후보 이탈리아를 꺾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일랜드는 23일(한국시간)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UEFA 유로 2016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탈리아를 1대 0으로 눌렀다. 아일랜드는 이미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짓고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준 이탈리아를 상대로 90분 내내 치고받았다. 슛팅은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3 11.05)
  • 호날두 '호우' 세레머니 터졌다…극장골로 헝가리와 동반 16강 진출

    [일요신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골 1도움의 맹활약으로 포르투갈의 16강 진출을 견인했다. 포르투갈을 23일(한국시간) 스타드 데 뤼미에르에서 열린 UEFA 유로 2016 F조 조별예선 3차전에서 헝가리와 3대 3으로 비겼지만, 조 3위 와일드카드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두 팀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치며 한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3 10.51)
  • '1골 2도움' 메시…왕의 귀환, 미국에 승리한 아르헨티나 결승行

    [일요신문] 리오넬 메시가 1골 2도움으로 맹활약하며 아르헨티나를 결승전에 진출시켰다. 아르헨티나는 22일(한국시간) NRG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4강전에서 미국을 4대 0으로 눌렀다. 특히 메시는 전반 30분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골로 연결시키며 승리를 자축했다. 이 골로 메시는 A매치 통산 55호골(11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2 15.58)
  • 프랑스-스위스전 무승부 16강 진출…옷 찢어지고 공 터지기까지 '치열'

    [일요신문]개최국 프랑스가 스위스와 무승부를 기록하며 16강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20일(한국시간) 스타드 피에르 모우라에서 열린 UEFA 유로2016 A조 마지막 경기에서 스위스와 0대 0으로 비겼다. 유효 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스위스를 상대로 몰아부쳤지만, 포그바와 파예의 슛이 골대를 맞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앞선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20 10.42)
  • '신들의 대결', 고개숙인 '호날두'…펄펄 날아오른 '메시'

    [일요신문]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신(神)들의 대결로 주목받고 있는 메시와 호날두의 희비가 엇갈렸다. 호날두는 포르투칼을 이끌고 UEFA 유로 2016 대회에 출전했지만, 19일(한국시간)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득점포 가동에 실패하며 0대 0 무승부를 맛봤다. 호날두는 90분 경기 내내 10개의 슛팅을 쏴올렸지만 골문을

    스포츠 > 축구 | 온라인 기사 (2016.06.19 11.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