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다음주 '청문회 정국' 막 열린다…여야 '대격돌' 예고

    [일요신문] 다음 주부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열리며 국회에 본격적인 청문회 정국의 막이 열린다.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의 청문회는 이달 29일, 김상조 후보자와 김동연 후보자의 청문회가 각각 6월 2일, 7일 개최된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지명자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도 6월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5.26 17.42)
  • 전현 대통령 갈등 사례 살펴보니…

    [일요신문] 사실 역대 모든 ‘현직’ 대통령은 ‘전직’과 불편한 관계였다. 대표적 사례가 전두환 전 대통령과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친구 사이이자 육사 동기인 이들은 정권이 바뀌자마자 ‘원수지간’이 돼버렸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후계자로 지명, 1988년 제6공화국의 노태우 정부가 출범했지만

    뉴스 > 정치 | [제1307호] (2017.05.27 11.55)
  • '4대강' 넘어 '다스'도 타깃! 친노-친이 리턴매치 막전막후

    [일요신문] 창과 방패가 바뀌었다. 이명박 정권의 매서운 사정 칼날에 수장을 잃고 폐족 위기에까지 몰렸던 친노 세력이 이번엔 칼자루를 쥐었다. 그 선봉장은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 대통령이다. 문 대통령은 MB표 4대강 사업을 적폐청산 대상으로 규정하며 선공을 날렸다. 사실상 친이계를 향한 선전포고로, 8년 만의 ‘리턴 매치

    뉴스 > 정치 | [제1307호] (2017.05.27 15.00)
  • ‘최종 칼끝을 보라’ 문재인 정부 4대강 사업 다시 파헤치는 까닭

    [일요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사업’을 겨누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4대강 사업에 대한 전면 감사에 들어갈 방침을 밝혔다. 당장 4대강에 만들어진 일부 보의 수문을 개방하기로 했다. 그리고 이 사업이 어떻게 추진되고 집행됐는지를 처음부터 끝까지 자세히 들여다볼 예정이다. 감사에서 문제가 드러나면 수사를 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뉴스 > 정치 | [제1307호] (2017.05.27 11.16)
  • 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에 진통…청와대 입장표명 후 협의키로

    [일요신문] 26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적격 여부를 두고 이견을 보이며 진통을 겪고 있는 여야는 청와대의 위장전입 관련 입장 표명 후에 청문보고서 채택을 협의하기로 결정했다. 국회 인사청문특위 정성호 위원장과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경대수 자유한국당, 김용태 바른한국당 간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윤 간사는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5.26 15.24)
  • 서영교 “성폭행 피해 여군 대위 자살 사건, 철저히 수사해 처벌·근절대책 마련해야”

    [일요신문] 서영교 의원이 상관에게 성폭행 당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해군 소속 여군 대위 사건과 관련해 “철저히 수사해 강력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서 의원은 26일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의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군에서 있어서는 안 될 사건이 발생했다”며 &ldquo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5.26 15.22)
  •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결국 고개 숙여 "깊이 반성"

    [일요신문] 과거 저서 남자마음설명서'에서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을 적시해 논란이 되고 있는 탁현민 전 성공회대 교수가 결국 고개를 숙였다. 탁 전 교수는 '남자마음설명서'에서 "이와 입은 짧은 옷 안에 뭔가 받쳐입지 마라" "콘돔 사용은 섹스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기 충분하다"등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5.26 14.50)
  •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가방이 생각 나는 이유

    [일요신문]연예인은 아니지만,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유명 인사들을 가리켜 요즘 ‘셀럽’이라고 하죠. 셀럽은 유행을 선도합니다. 그들의 패션과 아이템들은 순식간에 유행 품목으로 떠오르곤 하죠. 요즘 제일 잘 나가는 셀럽은 누구일까요. 넓은 의미에서 본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아닐까요. 문 대통령은 취임과 함께 파격적인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5.26 14.10)
  • ‘대권 재도전’ 안철수 향한 회의론 팽배 왜?

    [일요신문]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대표가 대권 재도전을 시사하며 재기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하지만 정계은퇴설까지 돌고 있는 등 앞날은 어둡기만 하다. ‘20분’이었다. 2011년 9월 6일 안철수 전 대표와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논의에 걸린 시간이다. 여론조사 지지율이 50%에 육박했던

    뉴스 > 정치 | [제1307호] (2017.05.27 10.07)
  • ‘닮은 듯 다른’ 문재인-노무현 대통령 정책 비교

    [일요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후계자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정신은 계승하되 실패는 극복해 성공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천명했다. 노 전 대통령은 취임 후 파격적 행보로 개혁에 나섰지만 현실적인 저항에 부딪혀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문재인 정부는 노무현 정부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다. # 문

    뉴스 > 정치 | [제1307호] (2017.05.27 15.00)
  • 여의도연구소 2012년 대선 때 대학생 동원 여론 형성 의혹

    [일요신문]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가 지난 18대 대선 전후 청년정책 연구를 목적으로 모집한 대학생들을 바이럴마케팅에 이용했다는 증언이 나와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여의도연구소는 ‘청년 정책’ 및 ‘커뮤니케이터’를 명목으로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대외활동을 진행하면서 이들에게 SNS에

    뉴스 > 정치 | [제1307호] (2017.05.26 16.00)
  • 위기의 보수 심장부 TK, 내년 도지사 선거 초미 관심사 부상 내막

    [일요신문] 지난 총선과 대선을 치르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정당이 무너지면서 과연 내년 지방선거에서 보수정당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총선 당시 원내 제1당 자리를 더불어민주당에게 넘겨주고 이번 대선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권을 빼앗기면서 보수의 위기가 도래했기 때문이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기본으로 돌아가서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5.25 15.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