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려하는 '인간 티백' 반기문, 안철수가 오버랩 되는 까닭

    [일요신문] '기름장어' 별명을 가진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티백 반기문'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대선을 바라보고 있는 반 총장이 구체적인 정치적 공략을 내세우기보다는 정치적 이슈를 티백 우려내듯 '우려'로만 일관하는 태도를 꼬집은 별명이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 시점이 다가오며 대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9 16.56)
  • 민주당 "KBS의 황교익 출현금지는 블랙리스트 현재진행형"

    [일요신문] 18일 더불어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황교익 맛칼럼리스트가 <KBS>로 부터 일방적인 출현 금지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끈다. 정진우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이는 명백한 언론권력의 정치탄압"으로 규정하며 "특정 정당이나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9 15.53)
  • 정호성 "박근혜 대통령도 대포폰 사용했다"

    [일요신문]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월 19일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차명 휴대전화, 일명 대포폰을 사용하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8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도 차명 폰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9 15.16)
  • 정청래, 이재용 영장 기각한 조의연 판사에 "법앞의 재벌 봐주기? 양심에 묻고 싶어" 비판

    [일요신문] 정청래 전 의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영장 기각한 법원을 비판했다. 19일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재용 기각은 헌법 위반이다'라는 제목의 글을 적었다. 정 전 의원은 "헌법 11조 1,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2,사회적 특수계급의 제도는 인정되지 않는다. 24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9 13.49)
  •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특검팀, '재청구' ‘플랜B' 놓고 고심

    [일요신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19일 기각됐다. 박영수 특검팀은 뇌물공여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위증 등의 혐의로 사흘 전 이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조의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새벽 4시 50분경 “현재까지 이뤄진 수사 내용과 진행 경과 등을 비추어볼 때 현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9 09.54)
  • 박지원 "반기문,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 갈 것"

    [일요신문] 박지원 국민의당 당대표가 대권주자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에 대해 연일 거리두기에 나서고 있는 형국이다. 박지원 대표는 19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반 전 총장을 두고 "준비 안 된 대통령 후보로서 우리하고 함께 하기에는, 특히 이념과 정체성 문제에서 완전히 거리가 멀다"고 반 전 총장을 평하며 "지금 하는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9 09.51)
  • 이재용 구속영장 장고 끝에 기각...특검 수사에 제동?

    [일요신문]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이목이 집중됐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여부가 영장실질심사 결과 기각됐다. 무엇보다 이번 최순실 게이트 사건과 관련해 정계와 재계를 불문하고 광폭 행보를 걷고 있는 박영수 특검팀에 제동이 걸렸다는 평가다. 특검은 이에 앞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뇌물공여, 특경(횡령), 국회에서의증언감정등에관한법률위반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9 09.39)
  • 문재인 말 바꾸기 논란…갈지자 행보하다 스텝 꼬일라

    [일요신문]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말 바꾸기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문 전 대표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던 기존의 입장과는 달리 재협상이 사실상 어려운 것 아니냐며 모호한 견해를 내비쳤다. 문 전 대표는 지난해 4·13 총선에서도 “저에 대한 지지를 거두시겠다면 미련 없이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겠다. 대선에도

    뉴스 > 정치 | [제1289호] (2017.01.18 17.15)
  • 식구끼리 고성 오가…반기문 캠프 불화설 불거진 까닭

    [일요신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본격적인 대선 행보를 시작한 가운데 캠프 내부에서는 벌써부터 불화설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1월 13일 각 참모그룹 간 상견례 자리에서는 그 갈등이 고스란히 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 참모그룹은 크게 전직 외교관 그룹과 정치인 그룹으로 나뉜다. 13일 참모들이 모두 모여 향후 반 전 총장 지원

    뉴스 > 정치 | [제1289호] (2017.01.18 17.40)
  • 새누리 윤리위, 이한구·현기환 등 제명 전격 결정

    [일요신문] 새누리당 윤리위원회가 1월 18일 이한구 전 공천과리위원장,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이병석 전 국회부의장, 박희태 전 국회부의장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류여해 새누리당 윤리위원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워원회가 대상자들에게 회의에 출석해 소명할 것을 요청했으나 불응해 소명의사가 없는 것으로 보고 심의를 완료해 징계 의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8 14.15)
  • ‘거짓말·갑질 기막혀’ 정치인들 후안무치 행태 들여다보니

    [일요신문] 정치권에서 거짓말은 필요악으로 통한다. 그러나 거짓말도 지나치면 독이 되는 법이다. 지난해 국민들은 정치인들의 뻔뻔한 거짓말에 혀를 내둘렀다. 최순실 게이트 과정에서 드러난 정치인들의 후안무치한 행태들도 분노를 자아냈다. 이정현 새누리당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 30일 야3당의 탄핵 추진 합의에 대해 “실천도 하지 못할 일들

    뉴스 > 정치 | [제1289호] (2017.01.18 13.46)
  • 특검 “박 대통령 대면조사 늦어도 2월 초순”

    [일요신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7일 이규철 특검보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는 늦어도 2월 초순까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강제로 조사할 방법은 사실상 없

    뉴스 > 정치 | 온라인 기사 (2017.01.17 15.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