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 뉴스

  • [올댓카] 다들 월동준비 하셨어요? 겨울용 타이어의 비밀

    [일요신문] 날씨가 차가워지면 운전자들은 겨울나기 준비를 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일은 타이어를 겨울용으로 교체하는 일이다. 눈 내리는 날이 많지 않고 차량 통행이 많은 서울에서는 눈이 내려도 지방자치단체가 나서 새벽부터 제설작업에 나서기 때문에 겨울용 타이어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기도 한다. 그러나 인구밀도가 낮은 지역이라면 눈길·빙판길 대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9호] (2016.11.11 11.21)
  • [올댓카] '박서엔진의 유혹' 원투 펀치 매력에 빠져 볼까

    [일요신문] 자동차 마니아라면 ‘박서엔진’이라는 것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그러나 경험해본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필자도 3년 전 도요타 ‘86’으로 단 한 번 경험해 봤을 뿐이다. 느낌은 확실했다. 완벽한 저중심으로 코너링 시 바닥에 찰싹 붙어 가는 기분이었다. 박서엔진의 매력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그 느낌을 잊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8호] (2016.11.04 13.11)
  • [올댓카] 장인이 한땀한땀·안마기능까지…시트도 과학이다

    [일요신문] 자동차 내에서 가장 만들기 쉬워 보이는 게 뭘까. 엔진, 변속기, 서스펜션, 브레이크 등은 엄두를 못 내겠지만 시트는 만만해 보인다. 허먼 밀러(미국 최대 사무가구 브랜드) 장인이 자동차회사에 취업하면 정말 좋은 시트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지만 그렇게 쉽지만은 않다. 시트 또한 다른 자동차 부품처럼 최첨단 기술들의 집합체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7호] (2016.10.27 10.54)
  • [올댓카] 잘 빠진 쿠페의 매력

    [일요신문] 서울 도심, 점심 약속 관계로 차를 몰고 나섰지만 답답한 교통 흐름 때문에 슬슬 부아가 치밀기 시작한다. 잠깐 방심한 사이 옆 차선에서 포르셰 911 카레라S가 끼어든다. 순간 화가 날 법한데, 911(차명)의 아름다운 뒤태를 코앞에서 보고 있자니 짜증보다 눈이 호강하는 기분이다. 뒤로 갈수록 좁아지는 창문과 그에 이어지는 넓적한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5호] (2016.10.13 13.49)
  • [올댓카] 알고 보면 재미있는 엔진 속사정

    [일요신문] 롱 스트로크(언더 스퀘어) 엔진, 스퀘어 엔진, 쇼트 스트로크(오버 스퀘어) 엔진. 이게 다 무슨 소린가 싶다. 일전에 엔진을 분류하는 데 흡기방식에 따라 자연흡기와 터보차저로 구분하기도 하고, 연료방식에 따라 가솔린·디젤·LPG로 구분한다는 얘기를 한 바 있다. 일반적인 운전자라면 그 정도만 알아도 되지만, &lsqu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4호] (2016.10.06 13.59)
  • [올댓카] 현대·기아차 3대 '계륵차'

    [일요신문] ‘닭의 갈비라는 뜻으로, 큰 쓸모나 이익은 없으나 버리기는 아까운 것.’ 고사성어 ‘계륵(鷄肋)’의 뜻이다. 지금 현대·기아차 입장에서 ‘계륵’ 같은 존재가 있다면 ‘i40(아이포티)’, ‘아슬란(이상 현대차)’, &lsquo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3호] (2016.10.04 17.52)
  • [올댓카] 고성능 해치백 '핫 해치'를 아시나요

    [일요신문] 지난 9월 6일 현대자동차는 국내 유일의 준중형 해치백 모델인 3세대 i30(아이써티)를 내놓았다. 이번 i30는 여러 모로 의미가 담긴 모델인데, 첫째로는 ‘핫 해치(hot hatch)’의 대명사인 폭스바겐 골프(Golf)가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주춤한 사이 그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야심이 엿보인다. 둘째는 현대차의 고성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2호] (2016.09.27 14.27)
  • [올댓카] 중국차 몰려온다…저가·틈새시장 공략 ‘시동’

    [일요신문] 중국산 자동차가 많이 보이기 시작했다. 중국 없이는 한국이 안 돌아간다는 말처럼 자동차에서도 중국산이 한국에서 팔리고 있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당연하기도 하다. 중국은 10년 전의 중국이 아니다. 화웨이, 레노버, 샤오미 같은 스마트폰은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한국에서 무시당하던 가전 브랜드 하이얼은 세계 1위 가전업체로 등극해 중국 바깥으로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71호] (2016.09.19 09.04)
  • [올댓카] 너무 높은 '킬휠' 위엄 아닌 위험 부른다

    [일요신문] 합법적인 한도 내에서 자동차의 ‘포스’를 극적으로 바꿀 수 있는 것은 아마 ‘휠 인치업(wheel inch-up)’일 것이다. 휠하우스 안에 얌전하게 있던 16인치 휠을 18인치로 바꾸는 순간, 7㎝ 정장구두에서 12㎝ ‘킬힐’을 신은 듯 자세가 도도해진다. 주의할 것은 인치업이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69호] (2016.09.01 16.13)
  • [올댓카] '데일리 스포츠카 시대' 쏘나타가 심심해질 때 이건 어때?

    [일요신문] 배가 고플 땐 허기만 해결해도 다행이지만 허기를 해결하면 맛있는 음식을 찾고, 맛있는 걸 먹으면 인테리어가 좋은 식당, 모양새가 예쁜 음식을 먹고 싶다. 한국 자동차 시장도 이제 배고픔에서 벗어난 것 같다. 맛있는, 아니 운전이 재밌는 고성능 차량에 대한 시장의 욕구가 꿈틀대고 있기 때문이다. 세제 개편, 배기가스 조작 사태, 김영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68호] (2016.08.25 09.42)
  • [올댓카] 타이어, 접지력이냐 내구성이냐

    [일요신문] F1 레이싱 경기를 다룬 영화 <러시: 더 라이벌>(2013)은 1970년대 경기 모습을 정확하게 고증한 것이 인상적이다. 경기 중 차들이 피트 인에 멈춰 타이어를 가는데, 새 타이어가 아니라 지저분한 중고 타이어로 갈아 끼우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제작비를 아끼기 위해 헌 타이어를 쓰는 건가’ 싶다. 하지만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67호] (2016.08.18 13.38)
  • [올댓카] 자동차 틴팅, 어디까지 알고 있니?

    [일요신문] 살이 타는 것을 막기 위해 팔토시, 흰장갑, 얼굴 전체를 덮는 선바이저를 하고 있는 여성 운전자를 종종 볼 수 있다. 하지만 간단한 방법으로 이러한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다. 자외선을 차단하는 틴팅을 하면 된다. 지금 웬만한 틴팅필름은 99.9% 자외선을 차단할 뿐만 아니라 가격에 따라 다르지만 차 안을 뜨겁게 하는 적외선도 어느 정도 막아준다

    배틀타운 > 배틀카 > 카 뉴스 | [제1266호] (2016.08.17 14.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