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

  • “날 것 그대로가 좋다지만” 준비되지 않은 일반인 스타 어쩌나

    [일요신문] 연예기획사 연습생도 아니고, 그럴듯한 ‘빽’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무대 위의 열정만큼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일반인들. 그런 이들의 등용문으로 2000년대 후반부터 일반인들을 위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우후죽순 생겨났지만 최근 조금씩 자취를 감추고 있다. 100% 일반인 참여 오디션 대신 연예기획사 연습생들의 참여도 함께 이뤄

    연예 > 화제 | [제1293호] (2017.02.17 14.16)
  • 결혼이 또 하나의 걸림돌? 김태희-문희준 앞에 놓인 과제

    [일요신문] 결혼이 전부는 아니다. 대중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으면서 웨딩마치를 울린 톱스타 김태희와 문희준 앞에 넘어야 할 ‘산’이 놓였다. 누군가의 아내이자 남편으로서의 신혼의 단꿈에 빠져있어야 할 시간이지만 배우와 가수라는 본연의 직업을 충실하게 이어가기 위해서는 풀어야 할 과제가 앞에 놓여있다. 1월 19일 가수 비와 결혼

    연예 > 화제 | [제1293호] (2017.02.15 15.51)
  • 장제원 아들 논란에 '곤혹'…정치인 부모와 연예인 자녀의 상관관계

    [일요신문] “자식을 잘못 키운 제 죄입니다.” 드라마나 영화 속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대사다. 잘못을 저지른 자식을 대신해 매를 맞겠다는 부모의 마음을 담았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부모에게 잘못을 묻는다면 이는 ‘연좌제’다. 물론 연좌제는 법적으로 인정되지 않는 제도다. 하지만 그 대상이 유명인일

    연예 > 화제 | [제1293호] (2017.02.15 17.53)
  • '사임당' 꺾고 시청률 1위 '김과장' 인기 비결

    [일요신문] ‘김과장’. 평범한 샐러리맨의 대명사다. 지극히 평범한, 그래서 흔한 호칭으로 보인다. 그런 김과장이 안방극장에 뜻밖의 열기를 불어넣고 있다. 남궁민과 남상미가 주연을 맡은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이 방송 시작 4회 만에 같은 시간 지상파 방송 시청률 1위에 올라섰다. 누구도 예상하지 않은 역전극이다.

    연예 > 화제 | [제1292호] (2017.02.09 12.13)
  • "두려움보다 사랑 중요" 홍상수·김민희 '밤의 해변에서…' 무슨 얘기 할까

    [일요신문]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한국 영화계에서 보석 같은 존재이던 그들이 이제는 최고의 스캔들 메이커가 돼 버렸다. 그럼에도 여전히 그들은 말이 없다. 불륜설의 사실 여부에 대한 입장을 내놓는 대신 거듭해서 함께 영화만 찍고 있을 뿐이다. 성과는 좋다. 여전히 전세계 영화계는 홍 감독의 영화에 열광하고 있고 최근에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연예 > 화제 | [제1291호] (2017.02.03 18.53)
  • '설 특선 영화'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 주연 톰 크루즈 50대 무색한 액션 환타지

    [일요신문] 할리우드 액션 대작 '미션 입파서블-로그네이션'이 공중파에서 방송돼 화제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30일 오후 KBS는 '설 특선 영화'로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을 전파로 내보냈다. 이 영화는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 팀원들이 그들을 파괴하려는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국제적인 테러 조직 '

    연예 > 화제 | 온라인 기사 (2017.01.30 21.52)
  • “싫다는데 왜 자꾸…" 강제 러브 라인 부추기는 예능에 시청자들 뿔났다

    [일요신문] 지난해 말 <KBS 연예대상>에서 두터운 패딩 점퍼를 입고 시상식에 등장한 한 남성. 그는 자신이 출연했던 <해피투게더3>의 MC 엄현경이 토크&쇼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자 재빨리 무대에 올라 마이크를 부여잡고 “우리 현경이 잘 좀 해주세요”라고 외쳤다.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있던 만큼 예상치 못한

    연예 > 화제 | 온라인 기사 (2017.01.25 15.31)
  • 럭셔리부터 미니멀까지…연예인 결혼식 변천사

    [일요신문] 스타들의 결혼식은 웨딩 업계에서 '최고의 마케팅 수단'으로 취급돼 왔다. 연예인이 입은 웨딩드레스는 ‘OOO스타일’이라는 이름으로 짝퉁까지 불티나게 팔렸다. 연예인들의 결혼식을 전문 진행한 것으로 유명한 호텔은 식장 예약이 꽉 차 웃돈을 주고도 예약 리스트에 이름도 올리지 못하는 촌극을 낳기도 했다. 이처럼

    연예 > 화제 | [제1290호] (2017.01.25 18.12)
  • [18금연예통신] 서인영 논란은 시작일 뿐, 방송가 폭로전 러시 임박

    [일요신문] 2015년 2월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녹화 도중 불거진 이태임과 예원이 갈등이 예고편이었다면 올해 1월 불거진 JTBC <님과 함께2 최고의 사랑> 녹화 과정에서의 서인영 욕설 파문은 이제 본편의 시작일 수 있다. 방송 녹화나 영화 촬영 현장 등에서는 다양한 일들이 벌어진다. 그렇지만 대부분 편집을 거쳐 완성된 영

    연예 > 화제 | [제1290호] (2017.01.25 10.14)
  • 연탄가스 흡입 요구까지…도 넘은 촬영 폭력 여배우들 '냉가슴'

    [일요신문] “대한민국에서 여배우로 산다는 것은 어떤 것입니까?” 한 중견 여배우에게 물은 적이 있다. 이 여배우는 한참을 생각하다가 답했다. “어려워요. 진짜 어려워요.” 구체적으로 힘든 점을 얘기해달라는 주문에 이 여배우는 이렇게 한참동안 심경을 쏟아냈다. “‘배우’가 아니

    연예 > 화제 | [제1290호] (2017.01.24 13.33)
  • 극비 결혼식 비♥김태희, 성당 혼배미사로 임신설 원천차단

    [일요신문] 누구보다 조용한 결혼식을 바랐지만 결과적으로 요란한 예식이 되고 말았다. 가수 비(35)와 연기자 김태희(37)가 지금껏 없던 ‘첩보작전’을 방불케 하는 과정 속에 결혼식을 치르고 부부가 됐다. 지난 1월 1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에서 1시간 30분간의 혼배미사를 가진 두 사람은 양가 가족과 지인 50여 명

    연예 > 화제 | [제1289호] (2017.01.20 10.03)
  • [18금연예통신] 2017년 연예계 뒤흔들 이슈폭탄 미리보기

    [일요신문] 어찌 보면 지금이 좋은 시절일지도 모른다. 지난해 가을 이후 모든 이슈는 ‘최순실’이라는 키워드가 삼켜버렸고 올해 상반기 역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여부, 그리고 대선이라는 화두가 한국 사회를 뒤흔들 전망이다. 그러는 동안 연예계는 잠잠하다. 각종 이슈와 화제를 양산하던 연예계가 ‘최순실 게이트’로 인

    연예 > 화제 | [제1289호] (2017.01.22 09.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