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 오승환 1이닝 퍼펙트, 4세이브···테임즈 3볼넷

    [일요신문]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이 올 시즌 첫 퍼펙트 세이브를 기록했다. 연이틀 세이브로 시즌 4세이브를 챙겼다. 에릭 테임즈(31·밀워키)는 볼넷 3개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가렸다. 오승환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경기에 4-1로 앞선 9회 팀의 마지막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4.23 20.24)
  • '류현진 부진' 전문가 3인의 조언 "서두른다고 도움 되지 않는다"

    [일요신문] 시즌 첫 승의 길이 멀고도 험하다. 류현진(30·LA 다저스)이 지난 19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 패하며 3연패에 빠졌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3연패, 3피홈런은 모두 처음 경험하는 일. 그러나 올 시즌 최다 이닝(6이닝)과 투구수(97개)를 기록했고, 체인지업 등 변화구 구위가 살아나면서 3피홈런에도 퀄리티스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4.22 08.00)
  • [아웃사이드파크] 피어밴드를 특급 에이스로 만든 너클볼의 비밀

    [일요신문] ‘너클볼(Knuckleball)’이라는 생소한 구종이 최근 KBO리그를 뜨겁게 달궜다. kt 외국인 투수 라이언 피어밴드(32)가 너클볼의 힘을 앞세워 최정상급 외국인 투수로 거듭났기 때문이다. 나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썩 특출나지도 않은 외국인 투수. 지난 2년간 피어밴드의 이미지는 그랬다. 피어밴드는 2015년

    스포츠 > 야구 | [제1302호] (2017.04.21 13.37)
  • 마흔한 살 동갑내기 이호준·이승엽·임창용 아직은 '꽃샘추위'

    [일요신문] 이호준(NC) 이승엽(삼성) 임창용(KIA)의 공통점은 마흔한 살의 나이다. 1976년생인 그들 중 이호준과 이승엽은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겠다고 밝혔고, 임창용은 계속 선수 생활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호준과 이승엽은 ‘예고 은퇴’를 하며 아름다운 마무리를 희망했다. 기량이 떨어지고 이전과 같은 성적을 내지 못하게 되면

    스포츠 > 야구 | [제1301호] (2017.04.15 18.41)
  • [아웃사이드파크] 타고투저 잡으러 왔다! ‘스트라이크존’ 변경 비스토리

    [일요신문] 마운드에 선 투수들의 첫 번째 임무는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것이다. 초구 스트라이크의 중요성은 더 이상 강조할 필요도 없다. 투수들은 홈플레이트 위에 설정된 가상의 ‘네모’ 안으로 공을 통과시키기 위해 어릴 때부터 무수한 훈련을 반복한다. 야구는 투수가 던진 공이 스트라이크냐 볼이냐에 따라, 그리고 그 결과로 볼카운트

    스포츠 > 야구 | [제1301호] (2017.04.15 14.28)
  • MLB 복귀전 류현진 4⅔이닝 2실점 부활 신호탄 데이브로버츠 다저스 감독 "매우 경쟁력 있었다"

    [일요신문] '괴물' 류현진(30·LA 다저스)이 274일 만에 MLB 복귀전을 치렀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벌어진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부상으로 274일 만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4⅔이닝 동안 솔로 홈런 포함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했다. 이날 류현진은5이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4.08 23.30)
  • '바람의 손자' 이정후 프로데뷔 첫 홈런 신고 '야구천재' 이종범 뛰어 넘는 괴물 탄생하나

    [일요신문] '야구천재' 이종범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의 아들인 넥센 히어로즈 신인 이정후(19)가 프로데뷔 첫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정후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 경기에 2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이정후는 2홈런 포함 5타수 3안타 5타점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4.08 22.14)
  • [아웃사이드파크] 제2의 김원석 꿈꾼다…독립리그 출범 앞뒤

    [일요신문] 2017 시즌이 개막한 뒤 가장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선수는 누구였을까. 100만 달러가 훌쩍 넘는 몸값을 받은 특급 외국인 선수도, 수십억 원 몸값을 받는 각 구단 간판선수도 아니다. 독립야구단 출신의 한 무명 선수가 신선한 충격으로 야구장을 흔들어 놨다. 한화 외야수 김원석(28)이다. 벌써 20대 후반. 그러나 신인 선수로 오해할

    스포츠 > 야구 | [제1300호] (2017.04.07 16.25)
  • 개막부터 팬심에 찬물…프로야구 선수협 ‘메리트 부활 주장’ 논란

    [일요신문] 프로야구가 개막한 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았지만 ‘복지’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3월 27일 개최된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이사회에서 선수들이 ‘메리트(승리수당)’ 제도 부활에 대한 의견을 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심지어 일부 선수들이 구단이 메리트 부활 요구를 거부하면 팬사인회나 구단

    스포츠 > 야구 | [제1300호] (2017.04.06 10.53)
  • LG 트윈스, 넥센 히어로즈 9대2 완승···17년 만에 개막 3연전 스윕

    LG트윈스 개막 3연전 스윕, 선발투수 소사-류제국-윤지웅 전원 승리 [일요신문] LG 트윈스가 17년 만에 개막 3연전 스윕(전승)에 성공하며, 올시즌 산뜻한 출발을 기록했다. LG는 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3차전에서 2회 나온 서상우의 선제 결승 투런포와 깜짝 선발 윤지웅의 호투, 그리고 7회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4.02 23.00)
  • [프로야구 개막특집] 선수 출신 해설위원들이 본 올 시즌 판도

    [일요신문] 매 시즌마다 야구 전문가들의 프로야구 판도에 대한 예상과 예측은 소소한 읽을거리를 제공한다. 물론 결과에 따라 아무 의미 없는 예측이 될 수도 있지만 지난 겨울 동안의 선수 영입과 팀 정비, 시범경기 성적 등을 토대로 분석해 보는 시즌 판도는 꽤 흥미진진하다. 각 방송사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들을 통해 올 시즌 판도를 직접 들어봤다. 정민

    스포츠 > 야구 | [제1299호] (2017.03.31 20.42)
  • [프로야구 개막] 우승 재도전 NC, 3연패 노리는 두산

    [일요신문] 긴 겨울이 지나고 5개월 만에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가 3월 31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지난해 800만 관중을 돌파하고 올해 900만 관중에 도전하는 프로야구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 프로스포츠 지위를 확고히 자리 잡고 있다. 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들이 가장 관심 있는 부분은 자신의

    스포츠 > 야구 | 온라인 기사 (2017.03.31 16.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SPONSORED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