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 [평창동계올림픽 D-1년] 첫 출전 아이스하키 기적 만들기

    [일요신문]2018년 2월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1년여 앞으로 다가왔다. 동계올림픽은 비록 FIFA 월드컵, 하계올림픽에는 밀리는 형국이지만 대규모의 국제대회다. 국내에서도 지난 1999년 강원도에서 동계 아시안게임이 열린 바 있었고 월드컵과 하계올림픽 개최 경험은 있지만 동계올림픽은 처음이다. 그마저도 세 번의 도전 끝에 어렵게 얻어낸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9호] (2017.01.19 17.51)
  • 성인 바둑인구 921만명 "바둑 하면 이세돌 떠올라"

    [일요신문] ‘바둑에 대한 국민 인식–2016년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토대로 한 분석’에 따르면 바둑을 둘 줄 아는 성인은 900만 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리 국민 4명 중 3명은 ‘국민 사기를 진작하는 데 바둑이 기여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5년 인구센서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9호] (2017.01.18 15.05)
  • 60전 60승, 알파고 시대의 바둑은?

    [일요신문] 무려 60판.“나를 이기는 자에게 10만 위안(약 1700만 원)을 주겠다”고 공언했음에도 끝내 승리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새해 벽두부터 인터넷 바둑 사이트에 홀연히 등장, 기가(棋街)에 충격과 공포를 안겼던 복면기왕의 정체는 알파고였다. 타이젬과 한큐바둑 등 온라인에 나타난 알파고를 잡기 위해 박정환 9단과 커제 9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9호] (2017.01.18 15.06)
  • 세계일보 대상경주 미리보기

    [일요신문]이번 일요일(22일) 9경주는 세계일보배 대상경주(우승상금 1억 4000만 원)다. 4세 이상의 경주마들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경주인 데다 올 들어 처음으로 치러지는 대상경주라 마방마다 욕심을 내고 있는 있어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담중량은 수말과 거세마가 57.0㎏, 암말이 55.0㎏인데 아쉽게도 1차 등록에선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8호] (2017.01.17 12.32)
  • ‘청주 아이유’ 홍아란은 왜 코트를 떠나야만 했나

    [일요신문] ‘청주 아이유’로 여자프로농구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KB스타즈 홍아란(25)은 다시 농구 코트로 돌아올 수 있을까? 지난 4일 KB스타즈는 부상으로 팀에서 제외됐던 홍아란이 임의탈퇴를 요구했다고 발표했다. 시즌 중에 스물다섯 살의 팀 내 간판스타가 팀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8호] (2017.01.14 17.37)
  • “한국 여권 갖고 싶다” 라틀리프 귀화 희망으로 본 귀화선수 역사

    [일요신문] “한국 여권을 갖고 싶다” 2012년부터 한국프로농구연맹 리그(KBL)에서 활약하고 있는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지난 1일 경기를 마치고 갑작스레 꺼낸 말이다. 우리나라와 국제대회에서 경쟁하는 일본, 대만, 이라크 등 아시아 국가가 귀화선수 합류로 전력 상승효과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라틀리프의 발언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8호] (2017.01.12 13.43)
  • 정기적 축제 다시 활짝…한일 아마 바둑교류전 가보니

    [일요신문] 한국과 일본의 아마추어 바둑교류전이 오랜만에 재개됐다. 아마바둑사랑회가 주최했다. 1월 8일 서울 은평구 가좌로에 위치한 아마바둑사랑회관에서 2017 아마바둑사랑회 한일 바둑인 교류전이 열렸다. 이번 교류전에는 일본에서 정상급 아마추어 18명이 방한해 한국의 아마 바둑인들과 세 차례 친선대국을 가졌는데 한국과 일본의 기사들이 프로와 아마를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8호] (2017.01.11 14.32)
  • 지난 경주로 본 다음 경주 관심마

    [일요신문]지난해 말(12월 30~31일)에 벌어진 부경 경마는 저배당부터 고배당까지 고르게 터졌지만 베팅하는 입장에선 정말 적중하기 힘든 경주였다. 일정한 흐름을 보이다가 간혹 이변이 터지는 경우라면 일관성 있는 작전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거나 잘만 하면 흑자경마도 가능할 수 있겠지만 중구난방으로 터지는 경우엔 사실 대책이 없다. 연말이라서 그런지 일부 마방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7호] (2017.01.10 14.46)
  • 주니어 허웅 vs 시니어 김선형…프로농구 올스타 명단 발표

    [일요신문] KBL이 프로농구 시즌 중 벌어지는 가장 큰 축제인 올스타전에 나설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KBL은 오는 22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개최하는 ‘2016-2017 KCC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출전할 시니어 올스타와 주니어 올스타의 명단을 공개했다. 주니어 올스타에는 팬투표 1위에 빛나는 허웅(동부)을 비롯해 김지후(K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온라인 기사 (2017.01.06 14.16)
  • 50연승 ‘복면기왕’의 정체는 알파고였다!

    [일요신문] 현 세계랭킹 1위라는 커제 9단을 비롯해 퉈자시, 미위팅, 스웨, 저우루이양, 천야오예, 롄샤오, 리친청, 구리까지 중국랭킹 1위부터 9위까지 모두 인터넷에 나타난 미지의 고수에게 패했다. 한국도 박정환 9단과 신진서, 박영훈, 김지석, 강동윤 등 최강자들이 돌아가며 도전했지만 역시 단 한 판도 건지지 못했다. 그리고 모든 대국을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온라인 기사 (2017.01.05 15.45)
  • 리민배 ‘어린 용들 기지개’ 한국바둑 희망 봤다

    [일요신문] 한국바둑이 연초 중국에서 희망을 쏘아올렸다. 4일 중국 항저우시 중국기원 항저우 분원에서 막을 내린 2016 리민배 세계신예바둑최강전 결승에서 신진서 6단이 중국 랭킹 3위 미위팅 9단에게 219수 만에 백 불계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이번 대회에 국가시드를 받아 본선에 직행한 신 6단은 32강에서 최정 7단을 꺾은 데 이어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7호] (2017.01.05 10.39)
  • [인터뷰] 최종준 대한바둑협회 부회장 ‘반상 스포츠 15년 성과와 과제는?'

    [일요신문] 2000년대 들어 바둑이 스포츠로의 진입을 천명한 이래 15년의 세월이 흘렀다. 2002년 대한체육회의 인정단체로 스포츠에 발을 디딘 바둑은 2005년 대한바둑협회 창설, 2006년 준가맹단체, 2009년에는 정가맹단체로 스포츠로의 길을 착실히 걸어왔다. 그리고 2015년 1월 27일 대한체육회 제12차 정기이사회에서 바둑의 스포츠화를 위

    스포츠 > 스포츠종합 | [제1287호] (2017.01.05 10.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뉴스

띠별운세 별자리운세

만화 ·시사

더보기